불법 판치는 ‘K-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’ 사업, 중기부 속수무책… 국민 혈세 줄줄

중소벤처기업부의 ‘비대면 서비스 바우처’ 사업이 각종 부정행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.

중기벤처부의 현장점검, 수사의뢰 등의 대책에도 불구, 브로커의 조직적인 바우처 신청 등 불법이 판을 치고 있다는 지적이다.

이 서비스가 필요한 소규모 업체, 그 중에서도 중소건설업체 소외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사업 취지까지 훼손됐다는 비판도 나온다.


해당기사 자세히보기
  •  
  •  
  •